올린이 : 조합원 조회수: 64 2018-10-07 03:20:28
보호구가 아니라 그냥 호구구만, 우린 호구여 호구!

손 다치지 말라고 회사가 지급해준 장갑이 내 간을 손상시킨다고
그리고 그걸 알면서도 아무런 조치가없다고. 헐~
대단하다,대단해. 어이가 없구만.
이건 뭐 회사가 직원을 보호하는게 아니라 독을 먹이는 구만, 먹여
내가 매일 뒷주머니에 갖고 다니고 일 할때 끼고 땀나면 얼굴도 딱고
했는데 독성 물질이 있다니, 그런데도 아무런 조치도 없다니...
도대체 이 회사의 정체는 뭘까?
공간장이 바뀌면 뭐해 똑같은 걸 언제나 그랬듯...




1/67, 총 게시물 : 1339
번호 제 목 작성자 올린날짜 다운 조회수
회원정보 갱신 조합원 2016-03-06 0 269
공 모 조합원 2013-10-21 0 569
조합단합대회실시 조합원 2013-06-18 0 464
조합 야유회 실시 문체부장 2012-06-01 0 744
1335 pu 코팅장갑의 위험성 조합원 2018-10-04 12 65
1334 소 잃고 외양간 고치지 말기를 당부한다. 조합원 2018-10-06 0 59
보호구가 아니라 그냥 호구구만, 우린 호구여 호구! 조합원 2018-10-07 0 65
1332 아무일 없는듯 조합원 2018-09-19 0 92
1331 신임 공장장 삼행시 조합원 2018-09-20 0 107
1330 그래 그렇게 아무일 없드시 조합원 2018-09-20 0 87
1329 무상 조합원 2018-09-13 0 93
1328 무상 조합원 2018-09-13 0 88
1327 인연 조합원 2018-09-12 0 93
1326 인연2 조합원 2018-09-12 0 79
1325 인연 조합원 2018-09-12 0 73
1324 인연 조합원 2018-09-12 0 78
1323 조직개편에 따른 노동조합의 한마디 조합원 2018-09-11 0 94
1322 나의 한마디 조합원 2018-09-12 0 77
1321 한마디2 조합원 2018-09-12 0 75
1320 이게 회사냐? 조합원 2018-09-11 0 111

[1] [2] [3] [4] [5] [6] [7] [8] [9] [10] > [end]
이름 제목 내용